언론보도

  • 로그인
  • 회원가입
  • X

    로그인


주식 투자, 외국인 투자자 흐름 읽기 어렵다면?…월스트리트코리아 ‘WPS’ 도움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작성일18-05-10 조회5,227회 댓글0건

본문

최근 코스피 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에 다시 상승하기 시작하면서 외국인들의 투자 흐름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전체 국내 주식 투자자 중 외국인 투자자들의 차지 비율은 매우 적지만, 국내 주식 보유 비중은 거의 40%에 달한다고 할 만큼 영향력이 매우 크다. 이 때문에 주식 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의 흐름을 읽는 것은 필수다.

최근 주식 시장은 외국인 투자자들이 금융주 주식에 큰 관심을 갖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국내 금융주 주식에도 투자자들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이유로 국내 주식 투자자들도 외국인 투자자들의 흐름을 읽을 것이 권장되지만, 주식 투자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초보 투자자들은 투자 정보를 얻는 데 큰 제약이 따른다. 처음 주식 투자를 시작했거나 투자 정보 습득에 어려움을 느끼는 투자자라면 컨설팅 업체를 통해 외국인 기관 순매수 투자 흐름 읽기에 도움을 받는 방법도 있다. 믿을만한 애널리스트와 트레이더의 정보가 제공되는 것이라면 보다 수월한 투자가 가능하다.

미국 월가 출신 트레이더들로 구성된 ‘월스트리트코리아’는 외국인 투자 흐름을 제공하는 대표적 컨설팅 업체 중 하나다. 세계 금융시장의 중심가인 월가 출신 트레이더들은 다양한 실전 경험으로 외국인, 기관 순매수 유입 시그널을 자체 프로그램에서 포착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외국인과 기관 순매수 흐름을 확실히 파악하고 리딩하는 확률 90% 이상 돌파 매매 신호법 ‘WPS(Wall Pierce Signalling)’을 통해 믿을만한 정보를 제공해 신뢰도가 높다. 자체 개발 프로그램 내에는 작전 세력 트랙킹, 빅데이터, 증권사 및 기간 분석자료 원문이 있어 이를 토대로 꼼꼼한 1:1 트레이더 종목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또 단기 스윙종목, 중기 스윙종목, 당일 급등주를 골고루 추천해 투자자들의 다양한 성향을 고려하며, 국내 유사 투자 자문업체에서 만족할 만한 주식 수익을 얻지 못했거나 오히려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을 위해 보증 제도도 실시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코리아 관계자는 “투자 자문 업체 선택 시 금융감독원 유사투자자문업 합법적 신고 기업인지도 꼭 확인하는 것이 좋다”며 “기간을 정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 목표 수익 미달성 시 수익률 달성이 초과할 때까지 리딩 기간을 연장해주는 보증 제도와 3일 무료 체험 등을 통해 신뢰도를 높였다”고 전했다.

[매경닷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PS저작권등록
상표권등록
조선일보소비자만족도1위
히트 브랜드 대상
국민일보미래경영대상
4일무료체험
상단으로 이동하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톡
국세청
코이타
금융감독원
안심에스크로
공정거래위원회
SGI서울보증
코스콤
코스콤
법무법인선화

×
  •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동의합니다.
(주)월스트리트코리아대표이사 : 김동근외 1명사업자등록번호 : 311-88-00887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7-서울금천-1266호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33, 710호(에이스하이엔드타워9차)
대표번호 : 1670-2178팩스 : 02)6334-7875이메일 : wallstreetkorea@daum.net개인정보관리자 : 정대선

Copyright (c) 2017 www.wallstreetkorea.co.kr All rights reserved.